‘더 팬’ JYP 비밀병기 황예지, 매력 넘치는 퍼포먼스에도 탈락 위기…최고의 1분

[텐아시아=우빈 기자]

‘더 팬’ JYP 비밀병기 황예지 / 사진제공=SBS

SBS ‘더 팬’ JYP 비밀병기 황예지의 탈락 위기가 충격을 안겼다.

지난 1일 방송된 ‘더 팬’은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3.6%(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불후의 명곡‘ 등과 격차를 벌리며 2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평균 시청률은 1부 5.9%, 7.2%로 지난주보다 1.2%, 0.4% 상승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 역시 8.2%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거미가 콕배스를, 서효림은 미교의 전다혜, 2PM 준호는 ‘JYP 비밀명기’ 황예지, 장혜진은 ‘인디황제’ 카더가든, 도끼&수퍼비는 트웰브를 추천했다. 쟁쟁한 셀럽들의 추천과 함께 개성 넘치는 각 출연자들의 무대는 확실한 색깔을 나타내며 팬 마스터들과 현장 평가단을 사로잡았다.

특히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됐던 황예지의 무대는 모두의 눈길을 끌었다. 준호는 “고향 전주와 서울을 오가며 꾸준하게 성실히 연습하는 친구”라며 “기본적으로 춤을 잘 춘다”는 극찬의 추천사를 소개했다. 실제로 황예지는 매력적인 비주얼과 열정 넘치는 퍼포먼스로 시선을 확 끌었지만, 합격선의 3표가 부족한 197표를 얻어 충격적인 탈락후보가 됐다. 이 장면은 8.2%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밖에 ‘인디황제’ 카더가든 역시 탈락 후보가 됐고, ‘팬 마스터’ 유희열은 “이 프로 묘하다”며 결과를 전혀 예측할 수 없는 ‘더 팬’의 팬심에 놀라워했다. 이로써 콕배스, 미교, 트웰브가 2라운드에 진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