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봉태규 아들 시하 “만화 캐릭터와 똑같이 해달라” 단발머리 탈출

[텐아시아=우빈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봉태규 아들 시하 / 사진제공=KBS

배우 봉태규 아들 시하가 파격 이미지 변신을 한다.

2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는 시하의 헤어스타일 변화에 나선다.

이날 시하는 자신이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와 같은 헤어스타일에 도전하기 위해 미용실로 향한다. 그곳에서 180도 달라진 시하의 모습이 포착돼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만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시하는 파격적으로 변신한 모습이다. 단발요정 시하와는 180도 다른 귀여움을 발산하고 있다. 시하는 자신이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와 같은 헤어스타일에 도전하기 위해 미용실로 향했고, 그곳에서  만화 캐릭터와 100% 싱크로율에 성공했다. 시하는 변한 자신의 모습이 마음에 든 듯 자신감 넘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시하는 아빠 봉태규가 배냇머리를 단발머리로 잘라줬을 때부터 네 살이 된 현재까지 그 스타일을 유지해왔다. 봉태규는 그런 시하가 자신이 원하는 바를 똑 부러지게 말하자 뭉클했다는 전언이다. 어느새 훌쩍 자라 자신만의 취향이 생긴 시하가 기특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슈돌’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