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염정아VS김서형, 섬뜩한 얼굴 속 빅피처는?

[텐아시아=우빈 기자]

‘SKY 캐슬’ 염정아, 김서형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 염정아와 김서형의 숨겨진 얼굴 속 빅픽처가 궁금하다.
지난 1일 방송된 ‘SKY 캐슬’ 에서 강예서(김혜윤 분) 코디를 둘러싸고 한서진(염정아 분)과 김주영(김서형 분)이 숨 막히는 신경전을 펼쳤다.
코디를 다시 받기 위해 애원하는 서진과 노승혜(윤세아 분)의 쌍둥이 아들을 통해 서진을 초조하게 들었다놨다한 주영이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주영이 박영재(송건희)의 복수심을 자극해 이명주(김정난)의 죽음에 관여했다고 생각한 서진은 “너 때문에 명주 언니가 죽었어”라며 예서 입시 코디를 받는 것까지 그만뒀다. 하지만 주영의 코디 대신 새로운 내신 강사들을 준비하거나 다른 학생들과 입시 팀을 짜는 것이 순탄하지 않았다. 워낙 독불장군인 예서가 다른 학부모들에게 반갑지만은 않은 상대였기 때문이다. 게다가 중간고사가 다가오고 독서토론까지 폐지되자 다급해진 예서의 투정도 거세졌다. 결국 예서와 영재, 자신과 명주는 다를 거라고 생각한 서진은 다시 주영에게 연락을 취했다.
서진의 연락을 거절하는 것은 물론, 거액의 골드바까지 돌려보낸 주영은 차민혁(김병철 분)을 만났다. 예서 대신 승혜의 쌍둥이 아들 차서준(김동희)과 차기준(조병규)의 코디를 맡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주영은 “선생님께서 제 자식들을 맡아주신다면, 저는 일체 관여하지 않겠습니다”라는 민혁의 확답까지 받아냈다. 하지만 결코 주영을 놓칠 수 없었던 서진은 직접 사무실로 찾아와 무릎까지 꿇었다.  서진은 “우리 예서 좀 다시 맡아주세요. 의사 만들어야 돼요. 선생님”이라고 눈물로 애원했다. 주영은 “혹, 영재네 같은 비극이 생겨도 받아들이시겠단 뜻입니까? 다 감수하시겠단 뜻이냐고 물었습니다” 섬뜩한 질문을 던졌고 서진은 이를 받아들였다.
결국 서진과 주영은 모두 원하는 바를 손에 다시 넣었지만 이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는 아직 의문에 빠져있다. 눈물로 호소하던 서진은 주영의 사무실을 나오자마자 승자의 미소를 지으며 소름을 선사했다. 주영은 그동안 서진의 심리를 압박하며 자신의 제안을 받아들이도록 유도해왔기 때문에 미소를 지었다. 또 서진이 무릎을 꿇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주영이 눈을 떼지 못하던 CCTV 화면 속에 등장한 인물은 누구인지, 아직 드러나지 않은 이야기들에 궁금증이 커져가고 있다.
‘SKY 캐슬’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