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아낙네’ 7일째 차트 1위…오늘(2일) ‘인기가요’로 파워풀한 퍼포먼스

[텐아시아=우빈 기자]

송민호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 송민호의 솔로곡 ‘아낙네’가 7일째 음원차트 1위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다.

2일 오전 10시 기준 송민호의 첫 솔로 정규 앨범 ‘XX’ 타이틀곡 ‘아낙네’는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비롯해 지니, 올레 등 주요 실시간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26일 발매된 이후 7일째 계속되는 정상 행진이다. ‘아낙네’는 발매 당일부터 일주일 째 흔들리지 않고 1위를 유지하고 있다.

1970년대 인기곡 ‘소양강 처녀’를 샘플링해 힙합과 트로트를 세련되게 접목한 ‘아낙네’는 음원차트 1위뿐 아니라 연일 압도적인 화제성을 자랑 중이다. ‘송민호 아낙네’라는 키워드는 발매 이후에도 여러 번 각종 포털사이트의 연예·스포츠 뉴스 토픽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아낙네’ 안무 영상도 100만뷰를 넘어서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송민호는 오늘(2일) SBS ‘인기가요’ 무대를 통해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송민호의 ‘아낙네’ 안무는 위너의 ‘EVERYDAY’에도 참여했던 세계적인 안무가 킨자스가 연출해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트렌디 감각을 장착한 세계적 안무가와 간결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표현력을 가진 송민호가 만나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가 탄생했다.

‘아낙네’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1500만뷰를 돌파하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서현승 감독이 연출한 ‘아낙네’ 뮤직비디오는 왕으로 분한 송민호가 그리운 존재를 염원하는 연기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미국 빌보드는 ‘아낙네’ 뮤직비디오에 대해 “전통적인 한국 문화에서 미적 영감을 얻은 점이 인상적”이라고 호평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