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소이현, 청순한 외모 속 잔인한 야망녀 “이민정, 쓰레기 인생”

[텐아시아=우빈 기자]

‘운명과 분노’ 소이현 /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소이현이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에서 강렬한 변신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소이현은 지난 1일 첫 방송된 ‘운명과 분노’에서 8시 뉴스 앵커 차수현 역을 맡았다소이현은 재벌가에 입성하겠다는 야망을 가지고 거침없이 행동하는 등 완벽히 차수현에 몰입한 모습으로 공백기를 무색하게 만드는 연기를 선보였다.

차수현은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졸부로 취급 받는 것이 싫어 재벌 2세 태인준(주상욱 분)과의 정략 결혼을 선택한 인물약혼자 태인준을 그룹 후계자로 만들기 위해 자신의 능력집안 등을 총동원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차수현과 구해라(이민정 분)의 악연이 시작됐다태인준은 중요한 거래처와의 계약에 결정적인 도움을 준 구해라에게 호의를 베푼다태인준이 자리를 비운 사이차수현은 구해라에게서 태인준의 명함을 빼앗고 질척거리지 말고 돈만 챙겨”, “도둑년들이라며 막말을 퍼부었다.

 태인준의 호의가 계속 되자 차수현은 분노하기 시작했다태인준과 구해라가 헬기 데이트를 한 것도 모자라 태인준이 헬기에서 내리려는 구해라에게 다정하게 손을 내민 것게다가 구해라가 자신의 명품 드레스를 입고 있어 차수현의 분노가 극에 달했다차수현은 구해라를 보자마자 뺨을 때리고 드레스를 찢어버렸다그리고 쓰레기 인생이라며 구해라를 무참히 짓밟았다.

 분노했지만 어딘가 여유가 느껴지는 소이현의 표정은 차수현의 내공을 짐작하게 만들었다생긋 웃어 보이다가도 얼음장 같이 차가워지는 눈빛으로 소름을 유발하기도차수현구해라의 갈등과 관계 변화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로 작용하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2년 만에 드라마 복귀로 관심을 모았던 소이현은 한층 깊어진 연기력으로 사전 기대감을 충족시켰다사랑과 운명복수분노가 얽히며 펼쳐질 앞으로의 전개 속 소이현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운명과 분노는 매주 토요일 밤 9 5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