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박신혜, 비주얼+연기력 빛났다…2년만 복귀 성공적 신호탄

[텐아시아=우빈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신혜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박신혜가 성공적인 안방극장 복귀를 알렸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생활력 만렙으로 스페인에서 오래된 호스텔을 운영하며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인물 정희주 역을 맡은 박신혜가 첫 등장부터 섬세한 감정 표현과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페인 그라나다에 위치한 보니따 호스텔의 주인인 정희주와 공학박사 출신의 투자회사 대표인 유진우(현빈 분)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그려졌다. 희주는 늦은 밤 예고 없이 찾아와 싱글 룸을 찾는 진우를 보고 당황했다. 엘리베이터가 없는 6층의 싱글 룸으로 진우를 안내한 희주는 미처 청소를 하지 못한 방의 상태를 확인하고 안절부절 했다. 이에 희주는 심기가 불편한 진우와 티격태격하며 쫄깃한 재미를 만들어냈다.

다음 날 아침 화재경보기의 오작동으로 중요한 전화를 받지 못하게 된 진우는 경보기 소리를 듣고 달려온 희주에게 쌓였던 화를 분출했다. 이에 당황한 희주는 서러움에 눈물을 보였다. 호스텔 대한 불만과 불편함으로 날선 말을 내뱉는 진우의 태도에 상처받은 것. 이후 자신이 간절히 원하는 증강현실 게임을 개발한 세주(찬열 분)가 희주의 동생이라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된 진우와 울고 있는 희주의 모습이 극명하게 대비되는 장면은 두 사람의 얽힌 운명의 시작을 예고하며 극의 흥미를 더했다.

이 과정에서 박신혜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첫 방송부터 탄탄한 연기력과 섬세한 표정 연기를 선보이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그뿐만 아니라 갑작스럽게 일어나는 일련의 사건들에 대한 희주의 변화무쌍한 감정선을 촘촘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에 대한 몰입도를 높였다. 이처럼 박신혜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대한 기대감을 완성도 높은 연기로 증명하며 2년 만에 성공적인 안방극장 복귀를 알렸다.

특히, 박신혜는 과거 SBS ‘상속자들’, ‘피노키오’, ‘닥터스’까지 흥행 보증 수표로 ‘시청률 퀸’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다. 그가 2년 만에 안방 극장 복귀작으로 선택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1회 방송만에 ‘시간순삭 드라마 탄생’이라는 뜨거운 반응과 호평을 이끌어내며 그가 ‘흥행보증수표’의 자리를 공고히 할 것으로 짐작케 하고 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