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이민정, 주상욱 유혹 결심…’격정 멜로’의 시작

[텐아시아=우빈 기자]

‘운명과 분노’ 주상욱 이민정 / 사진=SNS 방송화면 캡처

SBS 새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가 주상욱-이민정이 운명적 인연의 시작을 알리며 주말 안방극장에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일 첫 방송된 ‘운명과 분노’가 1회 전국시청률 5.3%(닐슨 코리아 제공), 2회 6.2%, 3회 7.2%, 4회 7.1%를 기록했고, 수도권 시청률은 1회 4.8%, 2회 6.1%, 3회 7.2%, 4회 6.9%를 올리며 산뜻하게 첫 출발했다.

최고시청률은 주상욱과 이민정의 빗속 장면으로, 소이현에게 뺨을 맞고 입고 있던 붉은 드레스를 찢기는 등 모욕을 당한 이민정이, 쏟아지는 빗속을 처연하게 걸어가고 있는 중, 주상욱이 쫓아와 이민정에게 웃옷을 벗어주며 가슴 아픈 눈으로 바라보는 장면이다. 부산의 아름다운 밤 바닷가를 배경으로 한 아름다운 신이었으며 호소력 짙은 OST가 작품에 진한 멜로 감성을 증폭시켰다는 호평이다.

이날 돌아가신 아버지가 남긴 빚과 혼수상태의 언니 병간호로 지친 구두 디자이너 구해라(이민정 분)의 곤궁한 삶이 그려진 뒤, 재벌 2세 주상욱(태인준 분)과의 운명적인 만남이 디테일하게 그려졌다.

이탈리아 가죽 회사 유니온레더 사장의 통역을 얼떨결에 맡은 구해라는 유니온레더와의 계약 때문에 급하게 달려온 태인준을 우연히 돕게 되면서 태인준의 호감을 샀다. 이어 골드 제화와 센탄 백화점의 콜라보레이션 런칭 파티 도중, 음향기기 사고로 파티 분위기가 엉망이 된 상황에서, 멋지게 노래를 불러 센탄 회장의 심기를 태인준(주상욱)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반전시키며 인준을 다시 한 번 위기에서 구했다.

센탄 회장은 구해라에게 하고 싶은 것을 말하라고 하고 구해라는 센탄 회장이 다른 곳으로 가지 못하도록 일부러 “헬기를 타고 불꽃 놀이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회장은 이를 수락했고, 구해라와 태인준은 아름다운 밤 부산의 바다에서 벌어지는 불꽃 놀이를 함께 구경했다. 계속되는 고마운 인연에 구해라에 대한 주상욱의 호감은 커져만 가고, 헬기 속 아름다운 구해라의 자태에 주상욱은 마음까지 빼앗겼다.

그러나 인준의 정략결혼 상대인 차수현(소이현 분)이 ‘자신의 드레스를 훔쳐 입었다’며 헬기장에 나타나 구해라의 뺨을 때리고 드레스를 찢으면서 로맨틱한 분위기는 살벌하게 급변했다. 차수현이 예약해 둔 것을 모르고, 의상실에서 일하는 구해라의 친구가 붉은 드레스를 구해라에게 몰래 빌려줬고, 뒤늦게 차수현이 파티에 참석하기 위해 옷을 찾으면서 이 사실이 발각됐다.

모욕을 당한 구해라는 굽이 부러진 구두를 들고 찢어진 드레스의 속옷만 입은 채 빗속을 처참하게 걸어가고, 태인준은 이런 구해라를 쫓아와 웃옷을 벗어주며, 아픈 눈으로 바라봤다. 이 장면은 최고 시청률 8%를 기록했다.

한편 진태오는 “딸이 죽는다”는 말에도 전혀 변하지 않는 차수현에게 복수를 결심하고, 태인준과 차수현의 관계를 이용하기로 마음먹었다. 이에 언니의 병원비로 곤궁에 처한 구해라에게 거액의 돈을 건네며 ‘태인준을 유혹하라’고 제안했고, 구해라 역시 돈이 절실한 상황이므로, 망설임 끝에 진태오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진태오는 이어 태인준이 구두 디자이너로 구해라를 반드시 섭외해야만 하도록 계략을 꾸며 두 사람을 만나도록 만들었고, 마주한 두 사람은 들뜬 분위기 속에 계속되는 인연을 기뻐했다. 급기야 태인준은 그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고 “나 여기서 키스하면 미친놈이냐”라면서 구해라에게 키스하기 위해 일어섰다.

◆캐릭터에 입체감 불어넣은 배우들의 열연

주상욱은 운명적 사랑에 빠진 태인준이라는 인물을 더욱 성숙해진 감성으로 표현해냈고, 이민정은 지금껏 보지 못한 독기 어린 눈빛의 슬픈 카리스마를 뿜어내는 구해라 역으로 분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또한 소이현은 그동안 예능을 통해 보여줬던 선한 이미지를 잊게 할 만큼 도도한 악녀 차수현을 완벽하게 구현했고 이기우의 연기 역시 싱글 대디로서의 자상함과 옛 애인을 향한 복수심으로 음모를 꾸미는 속내를 알 수 없는 복합적인 인물 진태오에 설득력을 더해 앞으로 펼쳐질 서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강렬 그 자체, ‘격정 멜로’의 시작

‘운명과 분노’의 주인공 구해라와 태인준은 첫 만남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태인준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자신의 품위를 잃지 않으며 빛나는 구해라에게 빠져들었고, 구해라 역시 태인준의 허세를 뺀 진정성 있는 태도에 마음이 기울었다. 태인준은 일에 미쳐 살면서 그동안 잊고 있던 사랑을 일깨워준 구해라에게 거침없이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직진남의 면모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이들의 사랑에 구해라를 향한 차수현의 질투심과 진태오의 복수심이 얽히기 시작하면서 달콤한 동시에 위태로운 ‘격정 멜로’의 색깔을 강렬하게 선보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