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엑소 찬열, 시간 순삭 시킨 주인공…’KEY’ 역 제대로

[텐아시아=우빈 기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찬열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그룹 엑소 찬열이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특급 존재감을 발휘했다.

찬열은 tvN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천재 프로그래머 정세주 역을 맡아 연기를 펼쳤다.

지난 1일 방송된 첫 화에서는 누군가에게 쫓기는 듯한 모습으로 공포에 질려 있던 정세주가 그라나다행 기차 안에서 의문의 권총 소리와 함께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이야기가 그려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정세주는 자신이 만든 AR 게임을 차형석(박훈 분)이 100억을 준다고 했지만 팔지 않고, 유진우(현빈 분)와 거래하고 싶다고 전화를 걸어 보니따 호스텔에서 보자는 말을 전한 뒤 실종돼, 앞으로 어떻게 사건이 이어질지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또한 찬열은 극 초반 헝크러진 머리에 동그란 안경, 더듬거리는 말투로 등장, 시종일관 초조한 표정과 두려움 가득한 눈빛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드라마의 시작을 성공적으로 여는데 주요한 역할을 해냈다. 그는 앞으로 극 전개의 키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지난 1일 첫 방송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7.5% 최고 8.5%를 기록하며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평균 5%, 최고 5.6%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