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정재순, 임예진에 3억 돈 봉투 “이 정도면 되겠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 화면

KBS2 ‘하나뿐인 내편’의 정재순이 임예진에게 3억을 건넸다.

1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박금병(정재순)이 소양자(임예진)를 찾아갔다.

소양자를 만난 박금병은 “엄마라면서 도란(유이)양에게 ‘키워준 값을 안 주면 결혼 못시키겠다’는 말씀을 했었냐”고 물었다. 소양자가 그렇다고 답하자 박금병은 “ 딸한테 ‘키워준 값 달라’고 한 엄마는 처음봤다”고 했다.

소양자는 “말이 그렇지 억지로 달라고는 안한다”면서도 “도란이가 우리집 가장이다. 도란이만 의지하고 살아가는데 갑자기 시집가면 살길이 막막해지는 건 사실이다”라고 했다.

이어”우리 애도 아니고 남편 애도 아닌데 없는 살림에 도란이 대학까지 보냈다. 이제 겨우 살만했더니 갑자기 시집가버리면 내가 살 길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금병은 돈 봉투를 내밀었다. “이 정도면 도란양을 우리집에 편한 마음으로 보내줄 수 있냐”며 “3억”이라고 했다.  “이 돈 받으면 다시는 내 손주 며느리될 도란이에게 폐 끼치 않을 수 있겠냐”고 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각서를 쓰게 됐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