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얼음 끼얹는 이민정, 반해버린 주상욱…강렬 첫 만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새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사진제공=SBS

SBS 새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극본 강철웅, 연출 정동윤)에서 이민정과 주상욱의 운명적인 첫 만남이 예고됐다.

1일 처음 방송될 ‘운명과 분노’ 1-4회에서는 고된 삶에 지쳐가는 구두 디자이너 구해라(이민정)과 재벌 2세 태인준(주상욱)의 첫 만남이 강렬하게 펼쳐진다.

공개된 사진 속 장소는 부산의 한 고급 술집. 이곳에서 이탈리아어 통역 아르바이트를 하던 구해라는 얼떨결에 태인준을 돕다가 자신을 고용한 사장으로부터 심한 모욕을 당하고, 분노에 떨며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식탁 위 얼음통을 든다. 안에 있던 얼음 조각들과 물은 구해라의 머리로 흘러내린다. 그러나 그는 전혀 흔들림 없이 당당하게 자신을 모욕한 사장을 쏘아보면서 추락한 자신의 자존심을 회복한다.

사업계약 때문에 이곳에 갑자기 쳐들어왔던 도전적 재벌 2세 태인준은 자신의 본 목적은 잊은 채 구해라의 거침없는 행동에 놀라 그를 바라보고 있다. 악바리 서민딸 구해라와 도전적 재벌 2세 주상욱의 운명적 만남이 이렇게 시작된다는 설명.

‘운명의 분노’ 제작진은 “태인준과 구해라는 강렬한 첫 만남을 갖는다. 오직 골드그룹을 차지하는 데에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태인준이, 생활고에 지쳐 있으나 자존심만은 여전히 꼿꼿한 구해라에게 반하게 된다”며 “구해라의 성격과 품위를 충격적이고 함축적으로 말해주는 장면이면서, 태인준이 자신의 운명을 건 사랑을 시작하게 되는 순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첫방 2시간 내내 화려하면서도 진한 스토리가 펼쳐지며, 영화 못지않은 영상으로 시청자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자신했다.

‘운명과 분노’는 네 남녀의 엇갈리는 사랑과 분노를 담은 현실성 강한 격정 멜로다. 1일 오후 9시 5분에 1~4회가 연속해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