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신하균, 범인은 무조건 잡는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나쁜형사’의 신하균/사진제공= MBC

MBC 새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연출 김대진, 이동현)에서 범인 검거에 몰두하고 있는 신하균이 포착됐다.

오는 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나쁜형사’에서 극 중 전국 강력범죄 검거율 1위에 빛나는 형사 우태석(신하균)의 압도적인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 속에는 우태석은 경찰서 앞에서 기자들에게 사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기자들 사이에서도 기죽지 않는 우태석이 정의 구현에 대한 자신만의 확고한 의지를 내보이고 있다는 설명.

또 다른 스틸에서는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극 중 우태석 캐릭터의 특징을 담고 있다. 법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드는 수사방식으로 허구한 날 물의를 일으키는 경찰서 내의 ‘걸어 다니는 시한폭탄’으로 통한다는 우태석. 그가 나쁜형사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관심이 모아진다.

‘나쁜형사’는 연쇄살인마보다 더 독한 형사와 연쇄살인마보다 더 위험한 사이코패스의 공조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오는 3일부터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