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2’ 은지원vs차은우, 멕시코 페이스 페인팅 미모甲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뭉쳐야 뜬다2’/사진제공=JTBC

JTBC ‘뭉쳐야 뜬다2’ 멤버들이 해골 분장에 도전했다.

1일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2에서는 죽음도 축제가 되는 ‘정열의 나라’ 멕시코로 패키지여행을 떠난 멤버들이 해골 페이스페인팅에 도전한다.

최근 멕시코 녹화에서 멤버들은 멕시코의 3대 축제이자 2008년 유네스코 인류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죽은 자들의 날’ 축제에 참석했다. 몇몇 멤버들은 화려한 해골 페이스페인팅을 보고 잠시 주저했다. 하지만 새로운 경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노홍철은 가장 먼저 페이스 페인팅에 도전했다. 은지원은 노홍철의 얼굴에 희고 검은 페인트가 칠해지는 모습을 보면서 “강호동이 했던 가오나시 분장같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하지만 모두의 우려와 달리, 노홍철은 화사한 모습으로 변신하며 만족스러운 페이스페인팅을 갖게됐다. 이 모습을 본 멤버들 역시 연이어 분장에 참여했다. 그 중에서 단연 돋보였던 멤버는 역시 ‘신·구 아이돌 멤버’인 은지원과 차은우였다. 은지원은 여자 해골 카트리나 분장을 하고 미모를 발산했다. 차은우는 애니메이션 ‘코코’의 실사판 같은 사랑스런 비주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스트롱맨’을 꿈꿨던 황제성은 한글 레터링이 특기인 실력자를 만나 ‘멕시코 바보’가 써진 페이스페인팅을 하게 되어 웃음을 자아냈다.

‘뭉쳐야뜬다2’는 1일 오후 6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