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사생활’ 이하늬, 남태평양 혹등고래 모습에 ‘울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 방송 화면

KBS2 ‘은밀하고 위대한 동물의 사생활’(이하 ‘동물의 사생활’)이 혹등고래가 선사한 경이로운 광경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동물의 사생활’은 다큐멘터리 제작에 뛰어든 스타들의 모습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초보 다큐멘터리스트가 된 이하늬, 박진주, 성열, 엘은 혹등고래의 특별한 순간을 기록하기 위해 남태평양의 타히티섬으로 떠나 대자연과 마주한다.

지난 11월 30일 방송된 ‘동물의 사생활’ 2회에서는 혹등고래의 가슴 뭉클한 모성애에 감동받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경이로운 순간을 수중촬영을 통해 생생히 담아내며 시청자들에게도 힐링을 선사했다.

다큐멘터리 촬영 둘째 날을 맞은 멤버들. 쉽게 곁을 허락하지 않는 자연에 멤버들은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혹등고래와의 만남을 기도했다. 그리고 드디어 찾아온 기회. 이하늬, 성열, 정하영 촬영감독은 혹등고래가 놀라지 않게 신중하게 접근했고, 그렇게 헤엄쳐 간 바다 속에서 놀라운 광경이 펼쳐졌다. 새끼 혹등고래가 어미의 밑으로 내려가 휴식을 취하는 모습을 포착한 것이다.

사전 인터뷰에서 이하늬는 혹등고래의 모성애를 꼭 담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던 바. 수중촬영 성공 후 이하늬는 울컥한 목소리로 “너무 짠했다. 엄마가 새끼를 보호하는 모습 자체가 감동이었다”가 말했다. 성열 역시 “’내가 헛것을 봤나’ 싶었다. 정말 어마어마했다”며 꿈 같은 순간을 회상하며, 쉽사리 가시지 않는 여운을 이야기했다.

자연이 주는 감동은 이것뿐만이 아니었다. 혹등고래의 노랫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선물처럼 온 것이다. 이하늬와 성열은 바다로 입수해 혹등고래의 노래 파동을 온 몸으로 느꼈다. 박진주와 엘 역시 혹등고래가 전해오는 생명의 소리를 듣고 깜짝 놀라며 신기해했다. 상상을 뛰어넘는 혹등고래의 노래를 들으며 멤버들은 감탄을 쏟아냈다.

무엇보다 세 번째 고래와의 만남은 말 그대로 신비로운 광경을 선사했다. 바다에서 즐겁게 놀고 있는 어미와 새끼 혹등고래를 만나게 된 것이다. 수면 위로 꼬리짓을 하고 바닷속으로 잠영하는 어미 혹등고래의 모습, 그리고 이를 그대로 따라 하는 귀여운 새끼의 모습이 놀라움을 줬다. 특히 수면을 강하게 솟구쳐 올라오는 어미 혹등고래의 몸짓도 포착됐다.

혹등고래의 노래 공연도 이어졌다. 이하늬는 “이 순간을 잘 담아내는 게 다큐멘터리스트의 사명”이라고 했다. 예고하지 않고 찾아온 순간들을 기록하려는 초보 다큐멘터리스트들의 도전이 기대를 모았다.

‘동물의 사생활’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