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벤 “폭풍 성장 중인 윤후, 자꾸 신장 물어봐…도망다닌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안녕하세요’/사진제공=KBS2

KBS2 ‘안녕하세요’에서 가수 벤이 윤민수 아들 윤후와의 남다른 사연을 공개한다.

오는 3일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서는 코믹연기의 달인 배우 신이, 역주행 아이콘 가수 벤, 트로트계의 아이돌 진해성, 새로운 앨범과 함께 돌아온 러블리즈 케이, 미주가 게스트로 참여한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의 반가움을 부른 출연자는 과거 한국 영화계의 코믹지분율을 독차지했던 배우 신이였다. 이영자가 ‘코미디 영화계의 선덕여왕’같은 인물이라고 극찬하자 신이는 “옛날 연예인이라 모르시는 분들이 많다”며 손사래를 쳤다.

이어 “저도 요즘 연예인을 모른다”며 이날 함께 출연할 게스트의 이름을 듣고 깜짝 놀랐던 일화를 밝혀 여전한 예능감을 자랑했다.

또한 벤은 최근 폭풍 성장중인 윤후가 자꾸 “벤 이모는 어떠시냐”고 자신의 신장(?)에 대해 캐묻고 돌아다는 바람에 “요즘 도망다니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권혁수와 가상결혼중인 러블리즈의 미주는 “(권혁수에게) 흔들릴 때가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오빠의 OO때문에 흔들릴 때가 있다”고 콕 찝어 말했다고.

이날 ‘안녕하세요’ 오프닝은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공연으로 꾸며진다. 7일 신곡발표를 앞둔 벤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한창 역주행중인 ‘열애중’을 열창한다. 러블리즈 케이와 미주는 컴백 타이틀곡인 ‘찾아가세요’의 마이크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트로트 가수 진해성은 러블리즈와 벤의 노래를 트로트로 바꿔 불러 녹화현장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벤은 “중독성 있다”며 마음에 쏙 들어했다는 후문. ‘아츄’ ’열애중’이 어떤 구성진 트로트 곡으로 재탄생할지도 이번 방송의 관전포인트다.

 ‘안녕하세요’ 391회는 오는 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