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벤틀리, 갓 쓰고 ‘벤도령’으로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사진제공=KBS2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윌벤져스 형제가 돌사진 촬영에 도전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254회는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라는 부제로 꾸며진다. 이중 윌벤져스 형제는 샘 아빠와 함께 돌맞이 기념사진을 촬영한다.

어느덧 벤틀리가 세상에 태어난 지 1년이 됐다. 태명 ‘띵똥’이에서 남다른 먹성을 자랑하는 귀요미식가로 쑥쑥 자란 벤틀리. 이런 벤틀리가 돌사진 촬영을 하는 것.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벤틀리는 ‘벤도령’으로 변신했다. 방긋 웃으며 카메라를 응시하는 벤틀리가 사랑스럽다. 뿐만 아니라 왕세자로 변신한 윌벤져스 형제도 포착됐다. 근엄하게 미니 왕좌에 앉아 동생 벤틀리를 바라보는 윌리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형제는 꼬마 신랑신부로 변신해 전통혼례를 재현한다. 연지 곤지를 찍고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벤틀리와 장난꾸러기 꼬마 신랑으로 변신한 윌리엄이 남다른 형제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벤틀리의 돌잔치 현장도 공개된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작진은 “인생 2회차를 인증한 벤틀리의 모습이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라고 귀띔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