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팬’ 보아, ‘JYP 비밀병기’ 등장에 “얼굴이 이미 연예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음악예능 ‘더 팬’/사진제공=SBS

SBS 음악예능 ‘더 팬’에 첫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됐던 ‘JYP 비밀병기’가 모습을 드러낸다. 오늘(1일) 오후 6시 방송에서다.

앞선 녹화에 셀럽으로 등장한 2PM 준호는 “추천하는 내가 더 떨리는 것 같다”면서 “JYP의 비밀병기”라고 예비스타를 소개했다.

등장만으로 보는 이들을 압도한 예비스타는 격렬한 퍼포먼스와 화려한 비주얼로 모두를 사로잡았고, 유독 관심을 보였던 보아는 “얼굴이 이미 연예인”이라며 눈을 떼지 못했다.

특히 이 예비스타는 티저 영상의 실루엣 컷만으로 팬덤이 형성되어 다른 예비스타들과의 불꽃 튀는 경쟁을 예고했다.

지난달 24일 첫 방송된 ‘더 팬’은 분당 최고 시청률 8.1%(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2.4%로 ’불후의 명곡‘을 누르고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1일 방송에서는 2PM 준호를 비롯해 거미, 서효림 등의 셀럽들과 그들의 예비스타들이 대거 등장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