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하담, 영화 ‘항거’ 이어 tvN 단막극 ‘물비늘’ 출연 확정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하담/사진제공=화인컷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하담이 tvN 드라마 스테이지 2019 ‘물비늘’(신수연 연출, 이아연 극본)에 합류한다.

단막극 ‘물비늘’은 서로를 향한 감정이 사랑인지 미움인지 알지 못하는 두 남녀가 장례식장에서 만나며 벌어지는 며칠간의 이야기를 담는다. 영화 ‘마돈나’ ‘유리정원’ 등의 신수원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정하담은 극 중 주인공 진철(전성우)과 결혼을 앞둔 아영을 연기한다. 아영은 미래를 약속한 연인 진철에 대한 사랑과 믿음이 확고한 인물. 하지만 윤슬(김예은)이 나타나며 일상이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한다. 정하담은 특유의 독특한 매력과 섬세한 감정선으로 지금까지와 또 다른 얼굴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2015년 영화 ‘들꽃’으로 데뷔한 정하담은 ‘스틸 플라워’ ‘재꽃’에 연이어 출연했다. 박석영 감독의 ‘꽃 3부작’을 완성하며 스크린의 대표 기대주로 부상했다. 제41회 서울독립영화제 독립스타상, 제3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신인여우상, 제4회 들꽃영화상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영화 ‘검은 사제들’ ‘밀정’ ‘그물’ 등 굵직한 상업영화와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MBC ‘위대한 유혹자’ 등에도 출연했다. 최근에는 민족의 아픔을 다룬 영화 ‘항거’에 캐스팅됐다.

‘물비늘’은 오는 12월 8일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