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리지에서 박수아로…“신인의 마음으로…지적도 겸허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박수아가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를 통해 리지에서 새로운 활동명으로 지상파 드라마에 도전하는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동윤 PD와 배우 주상욱, 이민정, 소이현, 이기우, 윤학, 박수아(리지)가 참석했다.

리지는 활동명을 박수아로 바꾼 후 이번 드라마로 처음 지상파 드라마에 출연한다. 박수아는 “9년 차라는 경력을 제쳐두고 신인의 마음으로 배우고 있다”며 “부족함을 따끔하게 지적해준다면 고치겠다”고 말했다. 극 중 태인준의 동생이자 골드그룹의 철부지 막내딸 태정민 역을 맡았다. 박수아는 “국민 막내딸 될 것”이라며 강한 열의를 드러냈다.

이어 “정해진 역으로 오디션을 본 건 아니였다”며 “이 역할을 하면서 이건 내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애착을 보였다. 또한 “극 중 ‘술은 먹었지만 음주운전은 안 했다’는 대사도 있다”며 “여태껏 해보지 못한 캐릭터라 즐겁게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운명과 분노’는 운명적 사랑과 엇갈린 분노 속에 선 네 남녀의 처절한 사랑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격정 멜로. 오는 12월 1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