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백이’ 대한민국 톱스타 김지석 vs 여즉도 아이돌 이상엽, 전소민 두고 신경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 이상엽, 전소민 삼각로맨스 시작. /사진제공=tvN

tvN 불금시리즈 ‘톱스타 유백이’에서 ‘대한민국 톱스타’ 김지석과 ‘여즉도 톱스타’ 이상엽이 ‘상남자 싸움’을 펼친다.

‘톱스타 유백이’ 제작진은 30일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는 김지석(유백 역)과 이상엽(최마돌 역)의 모습을 공개했다. 김지석은 극 중 대한민국 톱스타 유백 역을, 이상엽은 원양어선 타고 금의환향한 여즉도 톱스타 최마돌 역을 맡았다. 이날 3회 방송에서 이상엽의 본격적인 등장과 함께 김지석의 질투심이 마구 불타오를 예정이다. 더불어 대한민국을 사로잡은 김지석과 여즉도 여심을 사로잡은 이상엽이 각기 다른 매력으로 안방 여심을 공략한다.

공개된 스틸 속 김지석, 이상엽은 남자의 자존심을 건 팔씨름을 펼치고 있는 모습. 두 사람만의 심각한 분위기가 시선을 강탈한다. 서로의 손을 불끈 잡은 채 탐색전을 펼치며 기싸움까지 벌이고 있는 이들이 과연 무엇을 위해 이토록 승부욕을 불태우고 있는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목이 집중되는 것은 주먹을 날리며 김지석을 도발하고 있는 이상엽의 모습. 본의 아니게 전소민을 사이에 두게 된 두 남자이기에 엎치락뒤치락 팽팽한 대결을 이어갈 김지석, 이상엽의 접전에 기대가 모아진다.

‘톱스타 유백이’ 제작진은 “3회부터 전소민을 둘러싼 김지석, 이상엽, 세 사람의 흥미진진한 삼각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며 “이들 사이에 일어난 미묘한 감정 변화가 꿀잼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톱스타 유백이’는 대형 사고를 쳐 외딴섬에 유배 간 톱스타 유백이 슬로 라이프의 섬 여즉도 처녀 깡순을 만나 벌어지는 문명충돌 로맨스. 30일 오후 11시 3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