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리’ 제니 “블랙핑크 중에 방탈출 에이스”…1000만 향한 불타는 의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추리’ 블랙핑크 제니의 활약/사진제공=SBS

디지털 싱글 ‘SOLO’로 막강한 ‘솔로 파워’를 입증하며 당당히 저력을 입증한 블랙핑크 제니가 SBS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에서 1000만 원의 주인공이 되기 위한 ‘열혈 추적욕구’를 발산했다.

지난주 방송에서 양세형이 최종 판결을 통해 멤버들의 과반수 표를 얻어 1000만 원 획득에 실패했다. 30일 방송에서는 멤버들의 두 번째 ‘미추리’ 방문기와 다시 숨겨진 1000만 원을 향한 양보 없는 추적이 공개된다.

제니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미추리’ 촬영을 앞두고 블랙핑크 멤버들과 방 탈출 카페에 갔는데, 그 중 내가 제일 에이스”라며 추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제니의 선전포고에 멤버들은 오프닝부터 긴장감을 드러냈다. 앞서 1000만 원을 찾았던 양세형의 활약을 견제하며 상금 추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멤버들의 예측불허 1000만 원 추적 전쟁은 30일 오후 11시 2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