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소이현 “연기에 목마름 느꼈던 시기…인교진 외조도 받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소이현,운명과 분노

배우 소이현이 3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소이현이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로 오랜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동윤 PD와 배우 주상욱, 이민정, 소이현, 이기우, 윤학, 박수아(리지)가 참석했다.

소이현은 졸부의 딸이자 아나운서로, 인준과의 정략결혼을 통해 재벌가 입성을 꿈꾸는 차수현을 연기한다. 소이현은 “못되기도 했지만 매력적인 캐릭터”라고 소개하며 “좋은 배우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결혼과 출산으로 인해 연기를 한 동안 쉬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의도치 않게 공백이 생겼다”며 “예능으로 얼굴을 비추기도 했지만 연기에 대한 목마름이 있었다. 특히 SBS 드라마는 4년 만이라 저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의 외조도 받았다고 자랑했다. 그는 “남편이 술 한 잔 하면서 주상욱에게 저를 잘 부탁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주상욱은 “막상 촬영장에서 저는 별로 챙기는 게 없다”며 멋쩍어했다. 이어 아내 차예련의 내조에 대해서도 “촬영 전 꿀물과 우엉차를 싸준다”고 자랑했다.

‘운명과 분노’는 운명적 사랑과 엇갈린 분노 속에 선 네 남녀의 처절한 사랑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격정 멜로. 오는 12월 1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