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이민정 “집에선 육아, 밖에선 연기…안팎으로 일하는 느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민정이 3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민정이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로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동윤 PD와 배우 주상욱, 이민정, 소이현, 이기우, 윤학, 박수아(리지)가 참석했다.

이민정은 수려한 미모와 탁월한 구두 디자인 실력을 갖춘 구해라로 분한다. 극 중 어렵게 구두 공방을 운영하며 모든 걸 포기하려는 순간 태인준을 만나고 그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해 골드제화 디자인 실장 자리에도 오른다. 이민정은 “시청자들이 기억하고 계실 로맨틱 코미디의 캐릭터를 벗어나 그 동안 찾고 있던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드라마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이민정은 “육아만 하다가 촬영장에 오니 에너지가 생겼다”고 즐거워했다. 또한 “안팎에서 모두 일하는 느낌도 있어서 지치기도 했는데, 금방 익어서 잘 촬영하고 있다”고 웃으며 “배우는 작품으로 보여주는 게 가장 의미있고 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주상욱에 대해서는 “여전히 현장에서 유쾌하다. 리더처럼 현장을 잘 이끌어준다”며 “정극을 연기하면서도 튀어나오는 유머가 분위기를 좋게 한다”고 돈독한 사이를 자랑했다.

‘운명과 분노’는 운명적 사랑과 엇갈린 분노 속에 선 네 남녀의 처절한 사랑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격정 멜로. 오는 12월 1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