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과 분노’ 주상욱 “4년 만에 만난 이민정…변함 없는 미모”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주상욱,운명과 분노

배우 주상욱이 3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열린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주상욱이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에서 4년 만에 이민정을 만난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사옥에서 ‘운명과 분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동윤 PD와 배우 주상욱, 이민정, 소이현, 이기우, 윤학, 박수아(리지)가 참석했다.

주상욱은 구두로 시작해 종합상사가 된 골드그룹의 차남 태인준 역을 맡았다. 돌아가신 어머니가 맡아왔던 골드제화를 살려내기 위해 분투한다. 주상욱은 작품 선택에 대해 “얼마나 많은 걸 보여드릴 수 있는지를 중요시하는 데 이번 역할이 그런 측면에서 매력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주상욱은 이민정과 2014년 방영된 드라마 ‘앙큼한 돌싱녀’ 이후 다시 만났다. 이에 대해 “유부남·유부녀가 돼 좋은 작품에서 또 만났다. 그러면서 성숙해진 만큼 연기에도 예전보다 깊이가 생겼다”고 칭찬했다. 또한 “4년 만에 만났는데 외모가 똑같다”며 분위기를 띄웠다.

주상욱은 아내 차예련의 내조도 자랑했다. 그는 “촬영 전 각종 꿀물과 우엉차를 싸준다”고 말했다.

‘운명과 분노’는 운명적 사랑과 엇갈린 분노 속에 선 네 남녀의 처절한 사랑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격정 멜로. 오는 12월 1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