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EXID 솔지X하니, 엑소 ‘받쓰’ 도전…넘치는 예능감 자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놀라운 토요일’ EXID 하니, 솔지/사진제공=tvN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EXID 솔지와 하니가 출연해 스튜디오를 장악한다.

오는 1일 방송하는 ‘놀라운 토요일’ 첫 번째 받아쓰기에서 출연진에게 노래와 랩, 두 가지 선택지가 주어진다. 키는 “제작진이 노래면 쉬울 거라 생각하는 점을 분명히 악용했을 것”이라며 경계심을 나타냈다. 하지만 문세윤은 “랩은 부담스러운 게 사실”이라며 “오늘 최고의 보컬들이 나오셨다. 한해 빼고는 다 보컬라인”이라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노래를 선택했다. 이날 녹화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솔지와 하니가 뛰어난 받아쓰기 실력으로 존재감을 입증했다. 솔지는 “이 노래는 진짜 자신있다”고 자신감을 내보이며 다른 멤버들을 제치고 가장 정답에 근접한 사람으로 꼽혔다.

미션곡으로는 엑소 노래가 등장해 멤버들을 불안감에 빠뜨렸다. 과거 엑소의 ‘Lotto’ 가사 받아쓰기에서 예상치 못한 부분 때문에 실패했던 전적이 있었기 때문. 예상대로 멤버들은 엑소 노래의 높은 난이도에 다시 한번 어려움에 부딪혔다. 박나래는 엑소와 같은 소속사인 키에게 “선배 권한으로 엑소 나오라고 해라”라고 말했지만 키는 “엑소는 어려워”라며 난색을 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니는 가사 받아쓰기와 간식 게임에서 의외의 허당 면모를 보여 큰 웃음을 안겼다. 가사 내용을 두고 계속 혼잣말을 중얼거리는 하니 때문에 옆에 앉은 신동엽은 “자리를 바꿔주면 안 되냐. 그동안 봐왔던 게스트 중 혼잣말이 가장 많다”고 말했다. 또한 하니는 눈코입만 보고 누구인지 맞히는 간식 게임에서 계속해서 엉뚱한 오답을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솔지도 하니와 함께 망가짐도 불사하며 예능감을 한껏 뽐냈다. 두 사람이 붐으로부터 힌트를 얻어내기 위해 비장의 개인기를 선보인 것. 과연 솔지와 하니의 활약으로 엑소 노래 받아쓰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오는 1일 오후 7시 4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