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리’ 강기영 “여친과 결혼 계획 중이지만 이상형은 장도연”…반전 입담 ‘폭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추리’ 스틸/사진제공=SBS

3살 연하 여자친구와 2년째 연애 중임을 밝힌 배우 강기영이 SBS ‘미추리 8-1000′(이하 ‘미추리’)에서 결혼 계획을 깜짝 발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강기영은 최근 진행된 ‘미추리’ 녹화에서 “1000만 원을 받으면 무엇을 하고 싶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현재 여자친구와 결혼할 때 사용하고 싶다. 결혼을 긍정적으로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강기영의 깜짝 고백에 멤버들은 미리 축하인사를 건네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이어 제시된 “‘미추리’ 멤버 중 이상형과 가까운 멤버가 있다”라는 질문에 강기영이 홀로 “Yes”라고 대답해 멤버들을 당황하게 했다. 강기영은 이상형으로 장도연일 지목했다. 이에 장도연은 “여기가 무슨 할리우드냐”고 받아쳐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떠오르는 예능 루키이자 ‘웃음 치트키’ 강기영의 직진 사랑 고백과 반전 입담은 30일 오후 11시 2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