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최진혁, 장나라 또 구했다…지상파 수목극 1위 굳히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7, 8회/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 최진혁이 장나라를 구하고, 신성록은 이엘리야와 밀회를 즐기는 아슬함이 펼쳐지며 최고시청률 12%를 기록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 7, 8회 시청률은 지난회보다 상승했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이하 동일)으로 각각 8.0%(전국 7.6%)와 9.9%(전국 9.3%)를 기록했다. 최고시청률은 12%까지 치솟으며 지상파 수목극 정상을 굳히기에 나섰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붉은 달 푸른 해’는 각각 4.0%(전국 3.9%)와 4.8%(전국 4.7%)를 기록했고, KBS2 ‘죽어도 좋아’는 각각 2.7%(전국 2.8%)와 3.2%(전국 3.3%)에 머물렀다. 2049시청률에서도 ‘황후의 품격’은 각각 1.8%와 2.8%를 기록하면서 각각 1.2%와 1.6%인 ‘붉은 달 푸른 해’, 그리고 각각 0.7%와 0.9%인 ‘죽어도 좋아’를 이겼다.

황실 경호원 최종면접에서 우빈(최진혁 분)은 황제 이혁(신성록 분)을 향해 총구를 겨눴다. 이에 다들 놀라며 긴장한 순간 이혁은 그의 배포를 마음에 들어했다. 우빈은 그 자리에서 황실 경호원으로 발탁됐다.

며칠 뒤 써니(장나라 분)와 이혁의 혼례날이 됐다. 이혁은 혼례복을 입은 써니를 보고 소현황후(신고은 분)의 모습이 떠올라 짧게 흐느꼈다. 이화궁 혼례식장으로 도착한 둘. 크레인을 타고 올라가던 써니는 기계가 고장나는 바람에 떨어질 위기에 처했고, 이때 순식간에 크레인 위로 올라왔던 우빈 덕분에 간신히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혁은 두달 만에 다시 황실로 돌아와 황제전 수석이 된 유라(이엘리야 분)와 만났다. 이때 그는 유라에게 써니를 방패막 삼아 황후(신은경 분)에게 휘둘리지 않고 황후가 가진 모든 걸 빼앗겠다는 속내를 털어놨다. 유라는 써니를 돕는 척하면서 그가 마사지를 받을 무렵 바로 옆자리에서 이혁과 밀회를 즐기는 대담함을 보였다.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