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강한나 “파격 드레스 멋있다고 생각해 입었는데 흑역사 돼”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배우 강한나 설인아 신예은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배우 강한나 설인아 신예은이 3인 3색 반전 매력을 터뜨렸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 게스트로 출연한 강한나, 설인아, 신예은이 비타민같은 토크로 시청자들에게 웃음 활력소를 선사했다.

먼저 강한나는 솔직하고 대담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강한나는 “내 유일한 이상형이 유재석이다. 결혼한다고 했을 땐 OO월드에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글까지 남겼다”고 고백해 유재석을 놀라게 했다. 이어 강한나는 “대학생 땐 유재석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가 ‘가식적인 사람’이 되기도 했다”면서 험난했던 ‘유재석 바라기’의 삶을 털어놔 폭소를 유발했다.

또한 강한나는 2013년 부산 국제 영화제의 파격적인 드레스의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당시 강한나는 엉덩이가 살짝 보이는 파격 드레스를 입었다. 그는 “그 당시에는 드레스가 멋있어서 입었다. 옷에 맞춰 애티튜드를 취했는데 지금 와서 보니 느낌이 세다. 흑역사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주변에서는 “흑역사가 아니다. 너무 멋있다”는 칭찬이 쏟아지자 강한나는 “이 멋있는 사진 접니다”라고 화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설인아는 털털한 매력을 터뜨렸다. 설인아는 과거 허영지와 함께 다이어트를 했던 일화를 밝혔다. 설인아는 “연습생 시절, 허영지와 내가 식욕이 제일 뛰어났다. 특별 관리 대상이었던 나와 허영지는 양재천을 뛰고 오라는 지시를 받았는데, 갑자기 허영지가 양재천을 뛰다가 주머니에서 초밥을 꺼냈다”며 자신조차 황당했던 ‘갑분초(갑자기 분위기 초밥)’를 회상해 시청자들을 포복절도케 했다. 또한 설인아는 “KBS의 시청률을 올리기 위해 외출할 때도 KBS를 틀어 놓는다”고 고백했다. 이에 유재석이 “수신기가 달려있지 않으면 집계가 되지 않는다”며 진실을 밝히자 설인아가 깜짝 놀라며 “설치해달라면 해줘요?”라고 되물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웹드라마 ‘에이틴’의 도하나 역을 맡아 청순 비주얼과 찰떡 연기로 실시간 검색어까지 오르며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신예은은 엉뚱하고 발랄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예은은 “학원에서 장난을 치다 뒤로 넘어져 기절했다. 병원을 가니 뇌진탕이더라. 그런데 만두를 먹고 나았다”며 독특한 토크 전개를 펼쳐 시청자들을 포복절도케 했다. 뿐만 아니라 신예은은 “춤을 정말 못 춘다”며 트와이스와 블랙핑크 커버 댄스를 준비하는 등 신선한 매력을 폭발 시켰다. 이에 유재석은 “예능에서 정말 탐내는 캐릭터다”며 연신 엄지를 치켜 올려 웃음을 더했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