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내년 1월 단독콘서트 개최…2019년 첫 완전체 활동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에이핑크/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이핑크(Apink)가 오는 1월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2019년 첫 완전체 활동이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는 “에이핑크의 국내 단독 콘서트가 내년 1월 열릴 예정”이라며 “콘서트 티켓은 12월 초부터 판매될 예정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현재 모집 중인 에이핑크 공식 팬클럽 ‘판다(PANDA)’ 6기 회원들에게는 선예매 특전이 주어진다. 소속사 관계자는 “에이핑크 멤버들은 오랜만에 팬들을 만나는 자리인 만큼 콘서트 준비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로써 에이핑크는 지난해 ‘PINK SPACE 2018(핑크 스페이스 2018)’ 이후 1년여 만에 단독 콘서트로 팬들을 만나게 됐다.

에이핑크는 벌써 국내에서만 5번째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며 걸그룹 중에서도 막강한 티켓파워를 자랑하고 있다. 에이핑크는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인 ‘PINK PARADISE(핑크 파라다이스)’를 시작으로 ‘PINK ISLAND(핑크 아일랜드)’ ‘PINK PARTY(핑크 파티)’ ‘PINK SPACE 2018’까지 네 번 연속 매진을 기록했다.

최근에는 ‘2018 Apink Asia Tour(2018 에이핑크 아시아 투어)’를 마치며 국내외에서 굳건한 영향력을 과시했다. 독보적인 콘셉트와 풍성한 셋리스트, 팬서비스로 유명한 에이핑크의 콘서트인 만큼 멤버들이 새롭게 선보일 모습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에이핑크는 지난 여름 미니 7집 ‘ONE & SIX(원앤식스)’의 타이틀곡 ‘1도 없어’로 돌아와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멤버들은 각자 솔로 음반, 영화, 드라마, 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한 개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