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채널’ 헨리, 강호동 위한 ‘없었송’ 즉흥 창작…역시 음악천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가로채널’ 헨리/사진제공=SBS

SBS ‘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에서 음악천재 헨리가 즉석에서 ‘호동송’을 만들었다.

29일 방송되는 ‘가로채널’에서 천재적인 음악 실력과 뛰어난 예능감으로 사랑 받고 있는 헨리가 강호동과 예측 불허 대결을 펼친다.

강호동이 제작하는 콘텐츠 ‘강.하.대 – 강호동의 하찮은 대결’(이하 ‘강하대’)의 승부사로 출연한 헨리는 대결에 앞서 화려한 바이올린 솜씨와 4차원 매력을 아낌없이 보여줬다. 헨리는 강호동과 함께 식사를 하던 중 오직 강호동을 위한 바이올린 연주를 시작했다. 이에 강호동은 헨리의 연주에 맞춰 면을 흡입하는 클래식한(?) 먹방을 선보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헨리는 강호동의 승부욕을 자극하는 노래인 ‘호동송’을 즉석에서 만들어냈다. 헨리는 ‘호동송’을 바이올린 연주와 함께 들려주며 음악천재다운 신경전을 벌였다.

두 사람의 기 싸움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았다. 헨리의 도발에 강호동은 헨리에게 바이올린 연주를 하면서 카메라 촬영도 해달라고 즉흥적으로 요청한 것. 불가능할 것이라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헨리는 바이올린 본체를 턱으로 눌러 몸에 고정한 후, 한 손에는 활, 한 손에는 카메라를 들고 훌륭한 연주를 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헨리의 천재적인 스킬이 돋보이는 연주에 맞춰 펼쳐진 강호동의 자작랩 ‘없었송(SONG)’ 공연은 29일 오후 11시 10분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