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문별 “이별 느낌 살리는 테이블 안무가 포인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마마무 문별,쇼케이스

그룹 마마무 문별이 29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음반 ‘블루스(BLUE;S)’의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를 부르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마마무 문별이 안무의 포인트를 짚었다. 29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음반 ‘블루스(BLUE;S)’의 쇼케이스에서다.

문별은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Wind Flower)’에서 내가 부르는 파트 중 ‘별거 아닌듯 오늘을 살아요’라는 가사가 마음에 와닿는다”고 소개했다. 이어 “안무는 이별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테이블을 활용했다. 소품과 안무가들과 호흡을 맞추는 부분이 이번 신곡의 포인트 안무”라고 힘줘 말했다.

마마무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내놓는다. ‘블루스’는 지난 3월 시작한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세 번째 음반이다.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를 비롯해 ‘가을에서 겨울로’ ‘노 모어 드라마(No more drama)’ ‘헬로(HELLO)’ ‘생각보단 괜찮아’ ‘모닝(Morning)’ 등 6곡을 담았다. ‘윈드 플라워’는 알앤비(R&B) 장르의 곡으로, 연인과 이별한 뒤 느끼는 아련하고 쓸쓸한 감정을 녹였다. 마마무의 데뷔곡부터 음반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작곡가 김도훈과 박우상이 만들었다.

마마무는 이날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