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본 공감 무료 콘서트, ‘문화를 입다’ 개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한일 공감 콘서트 포스터. 사진제공=PRM

외교부(장관 강경화)는 오는 12월 12일 오후 6시 30분에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20주년을 기념하여 ‘한·일 공감콘서트 ‘문화를 입다’를 개최한다.

1부’북 콘서트’와 2부 ‘뮤직 콘서트’로 구성되는 이번 콘서트에는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작가들과 뮤지션이 출연GKSEK.

1부 북 콘서트는 ‘소소한 공감’을 주제로 소설 ‘종이달”저편의 아이’ 등을 집필한 일본 소설가 ‘가쿠다 미쓰요’와 ‘달팽이 식당”츠바키 문구점’으로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오가와 이토’가 삶, 행복, 일상, 소설 속의 이야기들을 관객들과 함께 나눌 예정이다.

뮤직 콘서트 2부는 ‘든든한 동반’이라는 주제로 한국과 일본 양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선보이고 있는 음악인 양방언과 2005년 데뷔와 동시에 오리콘 차트 TOP10에 오르며 인기를 얻은 일본의 기타 듀오 데파페페(DEPAPEPE), 랄라스윗(lalasweet)이 출연한다.

이번 콘서트는 29일 오후2시부터 네이버 예약을 통해 예매가 가능하며, 전석 무료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