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마마무 화사 “이별 콘셉트 새 음반, 감정이입해 힘들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마마무 문별(왼쪽부터), 솔라, 휘인, 화사가 29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세 번째 미니음반 ‘블루스(BLUE;S)’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마마무 화사가 “이번 음반을 녹음할 때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화사는 29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음반 ‘블루스(BLUE;S)’의 쇼케이스에서 “이번 음반은 이별을 소재로 한 곡들이어서 감정이 이입돼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계속 들으니까 허기를 달래주는 느낌이었다. 요즘 날씨가 기분을 헛헛하게 만드는데, ‘블루스’가 위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3월 시작한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세 번째 음반인 ‘블루스’에는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Wind Flower)’를 비롯해 ‘가을에서 겨울로’ ‘노 모어 드라마(No more drama)’ ‘헬로(HELLO)’ ‘생각보단 괜찮아’ ‘모닝(Morning)’ 등 6곡이 담겨있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공개된다.

‘윈드 플라워’는 알앤비(R&B) 장르로, 연인과 이별한 뒤 느끼는 아련하고 쓸쓸한 감정을 녹였다. 마마무의 데뷔곡부터 음반 총괄 프로듀싱을 맡은 작곡가 김도훈과 박우상이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