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땐뽀걸즈’ 박세완X장동윤, 원작 감동+재미 얹은 청정 힐링 드라마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이유미(왼쪽부터), 김수현, 박세완, 이주영, 주해은, 신도현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원작 다큐멘터리의 감동에 드라마의 재미가 섞였다. 9등급이라는 낮은 성적, 암울한 현실에도 주눅 들지 않고 더 큰 에너지로 ‘끼’와 ‘꿈’을 폭발시키는 흐뭇한 드라마를 예고했다. 박세완 장동윤 이주영 주해은 신도현 이유미 김수현 등 미래가 기대되는 유망주들과 함께 하는 청정 힐링 드라마 ‘땐뽀걸즈’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제작발표회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갑수 박세완 장동윤 이주영 주해은 신도현 이유미 김수현과 박현석 PD가 참석했다.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댄스 스포츠를 추는 아이들을 그린 8부작 성장드라마다. 지난해 방송된 KBS 스페셜 다큐멘터리 ‘땐뽀걸즈’를 드라마화한 작품이기도 하다.

박현석 PD는 “우리 드라마는 여덟 명의 여학생과 선생님의 이야기가 중심이다. 원작인 다큐멘터리를 연출한 이승문 감독님이 너무 아릅답게 그려냈기 때문에 조심스러웠다”고 말했다. 또 “땐뽀걸즈’ 인물들이 다 실제 인물이라 이 분들이 피해보는 상황들이 있지 않을까 걱정을 했다. 그래서 작가님과 고민하면서 인물들을 재창조했다”고 설명했다.

원작인 다큐멘터리와 드라마의 차이점은 장동윤이 맡은 권승찬 캐릭터다. 실존 인물인 여학생들과 달리 남학생은 권승찬은 드라마를 위해 탄생한 인물이다. 박PD는 “타 드라마에서 볼 수 있는 남자 주인공이 아니다. 여자주인공의 성장을 돕는 캐릭터고 서포터”라고 밝혔다.

장동윤,땐뽀걸즈

배우 장동윤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장동윤은 “나 역시 다큐멘터리를 감명 깊게 봤다. 권승찬 캐릭터가 유일하게 실존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주변에서 우려하는 목소리를 듣기도 했다”며 “하지만 원작에 존재하지 않는 캐릭터라고 해서 차별을 두고 준비하지는 않았다. 의식하지 않고 그냥 권승찬이라는 인물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땐뽀걸즈’는 연기력으로 알려진 배우나 인지도가 높은 배우가 아니라 신예들이 출연한다. 배우와 캐릭터의 싱크로율에 집중한 박PD는 “오디션 당시 배우들의 춤을 다 보고 캐스팅했다. 기본기가 어느정도 되는 친구들이라고 생각했다. 원작의 감동 포인트를 다 담고 있는 배우들이다”고 했다.

배우 박세완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를 통해 눈도장을 확실히 찍은 박세완은 ‘땐뽀걸즈’로 첫 주연을 맡았다. 그는 유일한 희망은 20대 이후의 삶이라 굳게 믿으며 거제 탈출을 꿈꾸는 김시은을 연기한다. 박세완은 “첫 주연에 대한 부담감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부담감이 있어서 춤이 안 되면 울기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대본이 들어왔을 때 정말 놓치기 싫었다. 시은이 캐릭터도 그렇고 처한 상황들이 나와 비슷하다는 생각을 했다. 또 사투리를 쓴다는 점이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며 “감독님이 춤을 보내달라고 했을 때 저녁에 따로 배워서 촬영을 했을 정도였다. 이 역할을 하게 되서 너무 재밌고 즐겁게 촬영 중”이라고 밝혔다.

극의 중심을 이끄는 김갑수는 댄스스포츠를 통해 뭔가를 이룰 수 있다는 희망, 열심히 하는 것에서 오는 행복, 진정한 관계를 알려주고 싶어 하는 체육 교사 이규호를 맡았다. 그는 “이 친구들이 굉장히 오랫동안 댄스 연습을 해왔다. 이 정도로 댄스를 하려면 1년 이상 해야 한다고 들었는데 너무 고생을 많이 했다. 촬영도 해야 하고 댄스도 배워야 했다”며 “특히 라틴댄스라는 게 만만한 장르가 아니다. 너무 열심히 해서 어쩔 때는 안쓰러울 정도였다”고 말했다.

이어 “여럿이서 춤을 추는데 그 안에서도 본인의 성격 역할, 역할의 성격이 춤에서도 나오는 걸 느꼈다. 젊은 배우들이 무조건 따라만 추는 게 아니라 자기 캐릭터대로 춤을 추고 있다는 걸 느껴져서 아주 대단했다. 훌륭한 친구들”이라고 칭찬했다.

김수현,이유미,장동윤,김갑수,이주영,주해은,신도현,땐뽀걸즈

배우 김수현(왼쪽부터), 이유미 , 박세완, 장동윤, 김갑수, 이주영, 주해은, 신도현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들은 ‘땐뽀걸즈’를 촬영하면서 얻은 것이 ‘돈독한 우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신도현은 “거제도까지 내려가서 몇 개월 간 함께 하다 보니까 18살 때로 돌아간 것처럼 해맑아지는 것도 있었다. 우정을 쌓는 게 즐거웠다”고 말했다. 주해 은은 “드라마를 보시면 틈새에 숨어있는 ‘리얼’이 있다. 즐거운 추억들을 많이 만들어서 촬영할 때 그런 것들이 다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땐뽀걸즈’는 어른이 되는 길목에 선 아이들이 겪는 감정들, 어른들이 만들어놓은 상황 때문에 더 힘들어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를 거제도를 배경으로 그린 드라마다. 원작인 다큐멘터리에서 그 의미와 감동을 정확하게 그렸기 때문에 우리는 좀 더 재밌고 감동을 극대화하려 노력했다. 진심을 다해 만들었으니 이 마음이 전달된다면 사랑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땐뽀걸즈’는 오는 12월 3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