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땐뽀걸즈’ 장동윤 “사투리는 모국어와 같다, 사투리 연기 갈증 해소됐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장동윤,땐뽀걸즈

배우 장동윤이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장동윤이 사투리 연기에 대한 갈증을 해소했다고 밝혔다.

KBS2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 제작발표회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김갑수, 박세완, 장동윤, 이주영, 주해은, 신도현, 이유미, 김수현과 박현석 PD가 참석했다.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댄스 스포츠를 추는 아이들을 그린 8부작 성장드라마다. 지난해 방송된 KBS 스페셜 다큐멘터리 ‘땐뽀걸즈’를 드라마화한 작품이기도 하다.

실존 인물이 있는 다른 캐릭터와 달리 장동윤은 드라마를 위해 만들어진 권승찬을 연기한다. 이에 장동윤은 “나 역시 다큐멘터리를 감명 깊게 봤다. 권승찬 캐릭터가 유일하게 실존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주변에서 우려하는 목소리를 듣기도 했다”며 “하지만 원작에 존재하지 않는 캐릭터라고 해서 차별을 두고 준비하지는 않았다. 의식하지 않고 그냥 권승찬이라는 인물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동윤은 ‘땐뽀걸즈’를 통해 얻은 것이 사투리 연기에 대한 갈증 해소라고 밝혔다. “내가 사투리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경상도에서 태어나 20살까지 살았기 때문에 모국어 같은 사투리 연기를 늘 하고 싶었다”며 “‘땐뽀걸즈’를 통해 그런 갈증이 해소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