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신하균, “원작의 루터가 곰이라면 나는 울부짖는 늑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신하균,나쁜형사

배우 신하균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드라마 ‘나쁜형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Ish87@

MBC ‘나쁜형사’의 신하균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나쁜형사’는 연쇄 살인마보다 더 나쁜 형사 우태석(신하균)과 천재 여성 사이코패스 은선재(이설)의 위험한 공조 수사를 담는 범죄 드라마다. 29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나쁜형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신하균은 “극 중 우태석이 나쁜형사이기도 하지만, 여리고 섬세한 사람이기도 하다. 다양한 부분을 보여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원작과의 가장 다른 점은 캐릭터다. ‘루터’의 주인공 루터와 ‘나쁜형사’의 우태석은 너무 다르다”고 했다.

이어 “원작의 루터는 무게감있는 육중한 곰같은 느낌이라면, 내가 맡은 우태석은 밤중에 서글프게 울부짖는 늑대”라고 설명했다.

‘나쁜형사’는 내달 3일부터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