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없는 포차’ 신세경, 꽃을 든 감동 셰프…멋짐 폭발

[텐아시아=우빈 기자]

‘국경없는 포차’ 신세경 / 사진=tvN 방송화면

배우 신세경의 세심함이 주목 받고 있다.

신세경은 tvN 예능프로그램 ‘국경없는 포차’의 캡틴 셰프로 캐스팅, 대범하고 세심한 행보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주방을 책임지는 캡틴 셰프로서 제 몫을 하면서 팀원들의 사기를 챙기고 손님들의 반응까지 살뜰히 챙기며 활약했다.

지난 28일 방송에서는 파리에서 첫 영업을 준비하고 운영하는 멤버들의 활약이 펼쳐졌다. 음식 재료 구입부터 손질에 이어 요리와 주방 멘탈까지 책임진 신세경의 행보가 눈에 띄었다.

평소 장보기를 좋아하는 신세경은 파리의 시장을 방문하게 돼 설렜다. 멤버들과 함께 포차 요리 재료를 구입하고, 꼼꼼하게 확인하는 모습에 유연한 카리스마가 돋보였다. 뿐만 아니라 팀원들에게 사비로 선물을 하며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박중훈을 위한 깜짝 선물도 감동을 안겼다. 전날 성공적인 가오픈을 축하하고 이를 위해 이리 뛰고 저리 뛰며 고생한 선배 박중훈에게 감사를 표한 것. 예상하지 못한 타이밍에 꽃과 와인을 선물받은 박중훈은 감동을 감추지 못하며 신세경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층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재료 손질을 마친 멤버들은 설렘을 안고 첫 정식 영업을 시작했다.

첫 영업은 긴장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신세경은 이이경을 독려하며 주방을 정돈해나가기 시작했다. 고추전부터 달걀말이까지 연달아 만들고 집중력을 발휘해 실수도 발빠르게 수습해 보는 이들을 든든하게 만들었다. 손님들의 반응을 유심히 보고 소통에도 힘을 기울였다. 외국인들의 입맛에 맞는지 어떻게 맛을 조절해야하는지 끊임없이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은 신세경이 얼마나 진지하게 프로그램에 임하고 있는지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국경없는 포차’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