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야, 부탁해’ 김민영∙채서진♥용준형, 2인 1역 ‘판타지 로맨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민영(왼쪽부터), 용준형,채서진이 29일 오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채널A 새 주말드라마 ‘커피야, 부탁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민영이 첫 주연을 맡았다. 채널A 새 주말드라마 ‘커피야, 부탁해’에서다. 마법의 커피를 마시고 미녀로 변신해 사랑을 찾는다는 이야기로 외모와 사랑에 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한다.

29일 서울 상암동 스탠포트 호텔에서 ‘커피야, 부탁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박수철 감독과 용준형, 김민영, 채서진, 이태리, 길은혜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커피야, 부탁해’는 마법의 커피를 마신 뒤 미녀가 돼 짝사랑을 이루려는 웹툰 보조작가 이슬비(김민영)와 사랑을 믿지 않는 미남 웹툰작가 임현우(용준형)의 로맨틱 코미디를 담는다.

29일 열린 채널A 새 주말드라마 ‘커피야, 부탁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김민영(왼쪽부터),용준형,채서진,길은혜,이태리./조준원 기자 wizard333@

박수철 감독은 “더운 날씨에 촬영했지만 재밌는 현장이었다. 처음 배우들과 미팅을 했을 때는 어린 친구들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기운으로 촬영이 즐거웠다”며 “그 즐거움이 화면에 그대로 담겼다면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평범한 여자 주인공이 미녀가 되어 꿈을 이룬다는 설정은 영화 ‘미녀는 괴로워’부터 MBC 드라마 ‘세가지색 판타지 – 반지의 여왕’ 등을 생각나게 한다. 굳이 미녀가 된다는 설정도 진부할 법하다. 이에 대해 박 감독은 “주인공 이슬비가 커피를 마시고 예뻐지는 게 한여름밤의 꿈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그 꿈을 꿀 때 어떻게 성장할 지를 담았다”며 “다섯 인물들의 성장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채널A ‘커피야, 부탁해’로 첫 주연에 나선 배우 김민영./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민영은 ‘커피야, 부탁해’에서 커피를 마신 뒤 미녀 오고운(채서진)으로 변해 꿈과 사랑을 위해 분투하는 이슬비 역을 맡는다. 김민영의 첫 주연작이다. 그는 “감회가 새로워 뭐라고 표현할 지 모르겠다”며 “항상 누군가의 주변인, 친구로 있다가 슬비 역을 맡으면서 내 이야기를 하게 됐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어떻게 얘기를 해야 진심이 와 닿을까 생각했는데 많은 배우들이 도와줬다. 지난 여름동안 슬비로서 살아갈 수 있어 기뻤다”고 했다.

또 “(드라마가) 외모 지상주의를 주제로 하면서 ‘네 존재 자체가 중요하다’고 말한다”며 “촬영을 하면서 그 점이 위로가 됐다. 굳이 뚱뚱한 외모가 아니어도 나 스스로가 가지고 있는 콤플렉스가 하나씩 있지 않나. 그런 점을 대입해서 본다면 위로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슬비로서 느낀 것들이 시청자들께도 위로와 공감을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슬비가 짝사랑하는 현우 앞에서는 수줍지만 절친 아름(류혜린) 앞에서는 그 케미가 또 어마어마하다. 여자들만의 공감대도 크게 다가올 것”이라고 귀띔했다.

채널A ‘커피야, 부탁해’에서 훈남 웹툰작가 임현우를 연기하는 배우 용준형./조준원 기자 wizard333@

용준형이 미남 웹툰작가 임현우를 연기한다. 그는 웹툰작가 역을 위해 직접 만화를 공부하는 학생들을 찾아갔다고 한다. 그는 “학생들에게 선 긋는 법과 프로그램 다루는 법들을 배웠다. 최대한 프로처럼 보일 수 있는 팁도 물어봤는데 잘 알려주더라”며 “그 프로그램을 다루는 게 내가 음악을 만들 때 쓰던 것들과 비슷했다. 그런 부분에서는 좀 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5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거라 처음에는 혼란스러웠다. 이전에는 뭔가를 더 보여줘야겠다는 스스로의 압박감 때문에 괴로웠다”며 “그런 부담이 나를 힘들게 한 것 같다고 생각해서 이번에는 뭔가를 더 안하고 자연스럽게 연기에 임하려고 했다. 이 변화가 좋게 작용할 지는 시청자들께서 판단할 거라고 생각한다. 다른 배우들, 감독님과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또“나도 모르게 코미디 요소에 집중하게 되는 면도 있었다. 감독님도 ‘거기까진 가지 말자’고 한 적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채널A 새 주말드라마 ‘커피야, 부탁해’에서 김민영과 2인 1역을 하는 배우 채서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채서진은 김민영과 2인 1역을 연기한다. 이슬비가 변신한 미녀 오고운이다. 그는 “과에서 조금 예쁜 친구 역할도 아니고, 커피를 마시고 진짜 미녀로 변신하는 역할”이라며 “회가 갈 수록 슬비가 더 강력한 커피를 마셔서 점점 더 예뻐져야 한다. 점점 더 부담감이 생겼다. 밥이 잘 안들어가서 살이 계속 빠졌다”고 했다.

이어 “대본을 보면 역할은 이미 사랑스럽게 만들어져 있다. 내가 열심히만 하면 충분히 사랑스러울 수 있는 역할이라서 민영 언니한테 조언을 많이 구했다”고 했다. “실제로도 민영 언니와 이야기를 굉장히 많이했다. 촬영하는 것을 계속 훔쳐봤다”고 했다.

채널A ‘커피야, 부탁해’에서 강예나를 연기하는 길은혜./조준원 기자 wizard333@

길은혜는 임현우를 좋아하는 웹툰 플랫폼 부팀장 강예나를 연기한다. 그는 “예나는 대본에서 ‘고추냉이’같은 캐릭터라고 표현하더라. 톡 쏘는 연기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면서도 “감독님이 무조건적인 밉상과 악역은 아니길 원해서 인간적인 면을 투영하면서 연기했다”고 밝혔다.

채널A ‘커피야, 부탁해’에서 문정원을 연기하는 이태리./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태리는 최근 종영한 JTBC ‘뷰티인사이드’에 이어 곧바로 ‘커피야, 부탁해’로 대중과 만난다. 뮤지컬 배우 지망생으로, 현우와 예나의 오랜 절친이라는 설정이다. 그는 “저번 역할이 딱딱하고 무거웠다면, 이번에는 다르다”며 “극 전체도 코믹한 요소가 많다”고 말했다. 또 “배우들 케미가 정말 좋다”며 “또래 배우끼리의 청춘의 케미를 담아냈다. 이들의 꿈과 열정과 사랑이 느껴질 거다. 웹툰 보듯이 재밌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감독은 로맨틱 코미디가 가족극 중심의 주말극 시간대에  편성된 데 대해서도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그는 “우리 부모님들도 그 시간대에 KBS 주말드라마를 보고신다. 이 시간대에 한다고 하니 의아해하셨다”며 “하지만 그게 틀린 건 아니다. 요즘 같은 시대는 거실 TV만 보는 게 아니라 각자 방에서도 영상을 본다. 시청층이 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커피야, 부탁해’는 내달 1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일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