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파파’ 김재경 “많은 걸 배운 작품, 촬영 내내 행복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재경/사진제공=나무엑터스

MBC 월화드라마 ‘배드파파’의 배우 김재경이 작품을 떠나보내는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 27일 막을 내린 ‘배드파파’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는 가장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재경은 남다른 행동력을 지닌 광역수사대의 에이스 형사 차지우 역으로 열연했다.

김재경은 29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배드파파’가 제일 더운 여름에 시작해서 가장 추운 겨울에 끝이 났다”며 “오랜 시간 동안 함께 한 차지우를 떠나보내야 한다니 마음이 정말 아프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촬영하는 내내 너무 행복했고, 선배 배우 분들과 스태프 분들의 도움으로 많은 걸 배울 수 있었다”며 “이번에 배운 경험을 차곡차곡 잘 쌓아서 다음에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것”라고 각오를 전했다.

김재경은 올 한 해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을 시작으로 ‘라이프 온 마스’ 그리고 ‘배드파파’까지 열일 행보를 보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