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김영재, 결국 김선아와 이혼…’두 얼굴의 남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방송 화면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극본 도현정, 연출 최정규)의 김영재가 두 얼굴의 남편임을 드러내며 결국 김선아와 이혼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영재는 극 중 김선아의 남편 김민석 역을 맡았다.

민석은 성실한 가장이자 성공한 기업인으로 무엇 하나 부족함 없는 인물이다. 하지만 겉모습과 달리 직장 동료와의 외도 사실이 드러나 아내 우경(김선아)을 분노하게 했다. 그는 자꾸만 불의의 사고에 집착하는 우경을 안타까워했지만 이해하지 못했다. 결국 이혼 절차를 밟게 됐다.

이렇듯 김영재는 믿었던 남편 김민석의 배신을 연기하며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도현정 작가와 최정규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