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영,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드라마 부문 남자 신인상…”노력하는 배우 될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준영/사진제공=nhemg

배우 이준영으로 활동 중인 유키스 준이 제 26회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남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준영은 지난 28일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개최된 제 26회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에서 드라마 부문 남자 신인상을 수여 받았다. 이준영은 수상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트로피 인증샷과 함께 “많이 부족하지만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생각하고, 더 노력하고 고민하는 이준영이 되겠다”며 못다한 소감을 전했다.

이준영은 지난해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이수겸’ 역으로 처음 연기에 도전해 대 선배들 사이에서도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였다. 이후 MBC ‘이별이 떠났다’에서도 열연을 펼쳤다. 가수와 배우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준영은 현재 방영 중인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에 출연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