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향, 일본서 데이비드 포스터와 협업 공연 펼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소향. / 제공=준뮤직 엔터테인먼트

가수 소향이 한국 대중가수로는 처음 세계적인 프로듀서 데이비드 포스터의 초청을 받아 협업 공연에 참여한다.

소향의 소속사 준뮤직 엔터테인먼트는 29일 “소향이 오는 30일부터 12월 3일까지 일본 도쿄 블루노트에서 열리는 블루노트 30주년 기념 데이비드 포스터 공연에 힘을 보탠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포스터가 한국 대중 가수와 해외에서 공연을 펼치는 건 처음이다.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실력을 인정받은 소향과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소향뿐만 아니라 가수 겸 작곡가 브라이언 맥나이트(Brian McKnight)도 무대에 오른다.

데이비드 포스터는 국내에도 잘 알려진 휘트니 휴스턴의 ‘I Have Nothing’과 ‘I Will Always Love You’, 셀린 디온의 ‘The Power Of Love’ 등을 작곡·프로듀싱했다. 마이클 잭슨·마돈나·머라이어 캐리·조쉬 그로반·안드레아 보첼리·마이클 볼튼·에릭 베넷·마이클 부블레 등과 협업해 수많은 빌보드 1위 곡을 만들었고,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여러 차례 수상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