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설인아 “강하늘과 첫 CF, 내 긴장 풀어주려는 모습에 감동”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설인아 강하늘 / 사진제공=KBS

배우 설인아가 강하늘의 남다른 배려심을 밝혀 관심을 높인다.

29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 설인아가 강하늘과의 인연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털털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접수한 배우 설인아가 출연해 “강하늘은 배우 계의 유재석”이라며 강하늘과의 인연을 밝혔다. 그는 “첫 CF를 찍을 때 너무 긴장이 됐었다”며 강하늘과 CF를 함께한 일화를 전했다. 이어 “그도 힘들었을 텐데 나의 긴장을 풀어 주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이 감동적이기 까지 했다”고 말해 어떻게 긴장을 풀어줬는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설인아는 “강하늘이 입대했다는 것을 나중에 알아 뒤늦게 연락했다”며 아직도 이어지는 강하늘과의 인연을 솔직하게 밝혔다.

그런가 하면 설인아는 “집을 나갈 때면 무조건 KBS를 틀어 놓았다”며 드라마 시청률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공개해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유재석이 “시청률 수신기가 없으면 아무 의미가 없다”고 알려주자, 설인아는 깜짝 놀라며 “그거 어떻게 달아요?”라고 되물어 포복절도를 유발했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