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첫방] 귀여운 송혜교♥청포도 같은 박보검, 마법의 시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8일 처음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방송화면 캡처.

‘귀여운 송혜교’와 ‘청포도 같은’ 박보검의 마법 같은 로맨스가 시작됐다. 지난 28일 처음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에서다. ‘시간이 멈춘 나라’라고 불리는 쿠바 특유의 정취와 어우러져 첫 회의 분위기는 더욱 매혹적이었다.

방영 전부터 섬세한 연출과 영상미를 보여줄 것으로 주목받은 ‘남자친구’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쿠바의 거리에 있는 한 그림으로부터 동화 같은 애니메이션이 펼쳐지고, 국내 업계 1위 ‘동화호텔’이라는 설정에 걸맞게 대표 차수현(송혜교)이 바라보는 외부 경관도 대칭을 이뤘다.

또 쿠바의 아름다운 장소들과 빛이 만들어내는 장관은 마치 로맨스 영화를 보는 듯한 느낌을 만들어냈다. 쿠바의 말레콘비치에서 처음 만난 차수현과 김진혁(박보검)이 상대를 보며 “귀여워서요”, “청포도 같아”라고 하는 말이 자연스럽게 느껴졌다.

차수현은 쿠바에 호텔 체인 파트너십을 맺기 위해 갔다. 김진혁은 1년 동안 아르바이트를 한 돈을 모아 자신의 20대를 마무리하는 여행을 하기 위해 먼저 쿠바에서 여행 중이었다. 카메라 하나 들고 쿠바 이곳저곳을 다니며 여유를 즐기던 김진혁. 우연히 차수현이 탄 차가 사고를 내며 그의 카메라 렌즈도 망가졌다. 차수현의 비서는 보상을 해주려고 했으나 김진혁은 사양했다.

이후 김진혁은 말레콘비치의 한 난간에 앉아 졸음 때문에 아래로 떨어지려는 차수현을 구하게 됐다. 앞서 차수현은 소매치기를 당한 상황. 돈도 핸드폰도 없었지만 저녁 시간이 가까워졌던 터라 김진혁이 차수현에게 맥주와 저녁을 샀다. 살사 클럽에서 함께 춤도 췄다. 아쉬움에 김진혁은 다음날 아침에 카페에서 다시 보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차수현은 사업 미팅이 길어져 약속 시간을 지키지 못했다.

둘은 공항에서 다시 만났다. 차수현은 김진혁에게 이코노미석에서 비즈니스석으로 업그레이드를 해주려고 했으나 김진혁은 “제 배낭 여행을 계획대로 마무리하고 싶은 마음 뿐”이라며 한사코 거절했다. 차수현은 “그럼 나는 마음의 빚을 갚은 걸로 정리할게요”라며 떠났다.

그러나 둘의 인연은 이어졌다. 김진혁이 동화호텔의 신입사원 최종면접에 합격했다는 전화를 받은 것. 쿠바에서의 환성적인 만남 이후 한국의 현실로 돌아온 이 두 사람이 어떻게 로맨스를 이어갈지 기대가 모인다.

‘남자친구’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