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자”…송강호X배두나X조정석 ‘마약왕’ 예고편 최초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마약왕’ 예고편 캡처/사진제공=쇼박스

영화 ‘마약왕’은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년대, 근본 없는 밀수꾼이 전설의 마약왕이 된 이야기를 담은 영화. 명배우 송강호를 비롯해 조정석, 배두나, 김대명, 김소진, 이희준, 조우진 등 ‘연기왕들’의 변신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마약왕’이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예고편은 부산의 하급밀수업자로 생활하던 이두삼(송강호)이 마약 사업을 시작하면서 점차 강렬하게 변해가는 모습과 고조되는 긴장을 담았다. “자원을 들이갖고, 우리 기술로 만들어가 다시 수출하는 기다”라고 사업을 설명하는 이두삼의 대사와, ‘메이드 인 코리아’라는 제품명은 마약도 수출하면 애국이 되던 1970년대 ‘수출제일주의’ 대한민국의 아이러니한 세태를 상징한다.

이두삼이 전설의 마약왕이 되도록 돕는 조력자이자 로비스트 김정아(배두나), 이두삼을 집요하게 추격하는 열혈 검사 김인구(조정석) 역시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마약왕’ 예고편은 단 1분 간 대한민국 1970년대의 모순적인 풍경과 대한민국 최고 연기왕들의 열연 파노라마를 펼쳐보인다.

‘내부자들’로 청불 영화 흥행사를 다시 쓴 우민호 감독과 송강호의 만남, 조정석과 배두나의 결이 다른 스크린 컴백, 1970년대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실제 마약유통사건들의 재창조라는 독특한 소재를 담은 ‘마약왕’은 오는 12월 19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