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홍보 위해 쇼호스트된 공효진 “제가 먼저 하겠다고 했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공효진/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공효진이 영화 ‘도어락’ 홍보를 위해 홈쇼핑에 출연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았다.

공효진은 ‘도어락’에서 혼자 사는 직장인 경민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28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공효진을 만났다.

공효진은 최근 영화 홍보를 위해 홈쇼핑에 쇼호스트로 나서 직접 예매권을 판매했다. 공효진은 “버라이어티에 홍보하러 나가는 게 맞는데 영화 얘기를 너무 길게 하면 그만하라고 해서 아쉽다”며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를 할 때 엄지원 언니와 ‘둘이 홈쇼핑 한 번 나가서 팔아볼래?’라는 얘길했다. 홈쇼핑에도 라인업이 있으니 그 땐 무산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는 배급사인 메가박스에 제가 하겠다고 홈쇼핑을 잡아달라고 요청했다”며 “다들 ‘정말?이’라는 반응을 했지만 이내 ‘네가 하면 황당하면서도 웃길 것 같다. 말도 조리있게 하니 잘 할 것 같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공효진은 “황당하면서도 참신하게 받아들일 것 같다는 예상 반응이 맞아떨어졌다”며 “전달된 정보도 흥미롭게 봐주신 것 같고, 판매량보다 ‘그랬다더라’고 회자되는 게 포인트다”고 말했다.

SBS 뉴스 ‘나이트라인’에도 출연해 영화를 소개했다. 이에 대해 공효진은 “처음이었다면 위압감을 느꼈을테지만 ‘질투의 화신’ 때 SBS 뉴스 세트장을 본 떠서 만든 곳에서 촬영해서 괜찮았다”며 “저보다 부장님께서 오히려 더 긴장하셨다는 얘기가 있다”고 농담을 던졌다.

‘도어락’은 혼자 사는 여자 경민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공포를 그린 스럴러. 다음달 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