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락’ 공효진 “스스로를 몰아붙이는 작품 만나고 싶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공효진/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공효진이 영화 ‘도어락’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공효진은 ‘도어락’에서 혼자 사는 직장인 경민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28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공효진을 만났다.

공효진은 “저를 고군분투하게 할 영화를 만날 때가 됐다고 생각했다. ‘미씽: 사라진 여자’ ‘싱글라이더’ 같은 작품들은 제가 혼자 죽을 힘을 다하지 않아도 되는 작품이었다. 그래서 나를 극도로 괴롭히는 작품을 만나고 싶었다. 그게 내키지 않아서 미루고 용기 없는 소리도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공효진은 영화를 각색하는 데 의견을 냈다고도 밝혔다. 그는 “주인공이 문을 열고 들어가서 봉변당하는 뻔한 클리셰 등 감독님에게 이 영화에 흥미가 없던 부분을 설명했다. ‘굳이 제가 안해도 다른 배우들이 할 수 있는데 왜 저여야 하죠?’라고 말이다. 흥미가 느껴지지 않는 부분에 대해 설명하다보니 그게 바꿔야할 부분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도어락’은 혼자 사는 여자 경민의 원룸에 살인사건이 일어나면서 시작되는 공포를 그린 스럴러. 다음달 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