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6’, 최고 시청률 7.7% 돌파…”알차게 웃긴 감독판이 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신서유기6’ 방송화면 캡처. /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6’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뛰어 넘었다. 지난 25일 방송은 케이블·위성·IPTV가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이 평균 6.8%, 최고 7.7%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찍었다. 타깃 시청률(남녀 20세~49세) 역시 평균 6.5%, 최고 7.5%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신서유기6’의 마지막이 그려졌다. 1박 2일간 갇힌 상황에서 멤버들은 ‘자네 지금 뭐하는 건가?’ 게임은 물론, ‘TV는 사람을 싫고’ 등의 게임을 진행했고 게임 결과 안재현이 배를 탔다. 이어 펼쳐진 한국판 ‘드래곤볼 대방출’ 게임에서는 명불허전 몸치 안재현이 미션에 실패, 또 한번 ‘엔딩요정’으로 활약하며 화려한 마지막을 맞았다.

오는 12월 2일 오후 10시 40분에는 ‘신서유기5’ ‘신서유기6’를 아우르는 감독판이 방송된다. 편집 상의 이유로 그 동안 방송에서 보여주지 않은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신서유기’ 제작진은 “본편만큼이나 알찬 재미로 가득찬 감독판이 종영을 아쉬워하는 시청자들에게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일본에서 잠시 선보여졌던 클래식 퀴즈의 귀신판은 물론, 신조어 퀴즈와 귀신 복장 출근을 건 릴레이 달리기까지 이번 ‘신서유기5’와 ‘신서유기6’에서 사랑을 받았던 게임들이 총 출동한다”며 “‘고요 속의 외침’ 미공개 영상에서는 또 한번 피오와 송민호의 활약도 공개된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