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예련, “아버지 대신 10억 갚아”…‘빚투’ 빠른 사과+안타까운 가정사에 ‘이어진 응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차예련,유방암캠페인

배우 차예련/사진=텐아시아DB

배우 차예련(본명 박현호)이 아버지를 대신해 15년간 약 10억의 빚을 갚아왔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안타까운 가정사가 알려지며 응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28일 차예련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차예련이 19살 이후 15년 동안 보지 못한 아버지의 빚을 10년 동안 대신 갚아왔다”고 밝혔다.

차예련의 아버지 박 모씨는 2015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박 씨는 연예인인 딸의 이름을 이용해 피해자 소유 토지를 10억 원에 매입하기로 하고 일부만 준 혐의를 받았다.

이에 대해 차예련은 마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19살 때 아버지의 부도로 가족들이 흩어져 살게 된 이후 아버지와 왕래가 없었고 아버지의 빚을 대신 갚아왔다”고 밝혔다.

특히 차예련이 연예계 데뷔 후 이름과 얼굴이 알려지자 촬영장이나 소속사 사무실로 모르는 사람들이 찾아와 아버지가 빌려간 돈을 대신 갚으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아버지의 사건이 알려지는 것이 두렵고 무서웠다. 채무자들이 연예인인 자신의 이름을 믿고 아버지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말에 책임감을 느껴 빚을 내서 빚을 갚기도 했다. 출연료는 쓰지도 못하고 빚을 갚는 데 썼다”고 설명했다.

차예련은 “매일 아침 눈을 뜨는 것조차 두려웠다”며 “하나의 빚을 갚으면 또 다른 빚을 갚는 생활을 반복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차예련이 그동안 아버지의 빚을 대신 변제한 액수는 무려 10억 원 정도된다. 그는 “더는 또 다른 피해자가 없기를 바란다”며 “사태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피해자의 자녀 A씨는 차예련 아버지가 “채무에 대해서는 단 한 푼도 값지 않고 오히려 재판 도중 몇 차례나 합의금을 주는 것 마냥 속여 부모님을 농락했다”며 “이 사건으로 인해 저희 부모님은 평생 동안 피 땀 흘려 모으신 노후 전 자금을 날렸으며 회복할 수 없을 만큼의 마음의 상처를 입었고, 평범했던 한 가정의 미래까지 송두리채 날렸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차예련이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는 뉴스를 볼 때마다 저희 부모님과 가족은 더욱더 가슴이 미어진다”고 털어놓았다. A씨는 “차예련이 이 사건에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지만 차예련의 아버지가 차예련의 명성을 이용해 사기를 친 점, 죄질이 나쁘지만 3년의 솜방망이 처벌로 내년에 출소를 하게 된 점을 고려해 차예련 아버지에게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보한다”고 강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