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강한나 “동명이인 강한나 망언으로 후유증…실검 떠서 깜짝”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4’ 강한나 / 사진제공=KBS

배우 강한나가 일본에서 활동하는 동명이인의 발언때문에 벌어진 사태의 후유증을 공개했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 강한나가 동명이인 때문에 곤란했던 사건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강한나는 최근 일본에서 활동하는 동명이인의 발언으로 벌어졌던 사태의 후유증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한나는 “갑자기 내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떠 있어서 깜짝 놀랐다”고 운을 뗀 후 “일본 토크쇼에 출연한 강한나는 나와 동명이인”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양세찬도 내가 얼굴을 바꾸고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는 줄 알았다더라”며 동명이인으로 인한 후유증을 고백했다.

그런가하면 강한나는 “내 유일한 이상형이 유재석이다”라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심지어 “대학교 신입생 때, ‘유재석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가 ‘너 참 가식적이다’라는 말까지 들었다”며 험난했던 ‘유재석 바라기’의 삶을 공개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또 강한나는 “영화 ‘건축학개론’ 감독님과 미팅을 한 후 대학 교수님께 영화에 출연할 수도 있다고 미리 말씀드렸다”며 김칫국을 잔뜩 마셨던 경험을 공개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