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스마트렌즈 착용 후 반복 촬영…연기 ‘렙업’ 됐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현빈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제작발표회에서 연기에 대해 말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현빈이 tvN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통해 “연기가 ‘레벨업’ 됐다”고 말했다.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새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연출 안길호, 극본 송재정, 이하 ‘알함브라’) 제작발표회에서였다.

‘알함브라’는 투자회사 대표인 유진우(현빈)이 비즈니스로 스페인 그라나다에 방문하고, 여주인공 정희주(박신혜)가 운영하는 오래된 호스텔에 묵게 되면서 기묘한 사건에 휘말리는 서스펜스를 담은 복합 장르물이다. 국내 드라마로는 최초로 본격적으로 증강현실을 소재로서 다뤘다.

현빈은 “드라마 안에서의 게임 방식을 설명하자면, 진우가 게임 회사에서 나오는 스마트렌즈를 끼고 게임에 접속하는 방식이다. 스마트렌즈를 끼지 않은 사람들은 게임 속 상황들을 볼 수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상상으로 연기를 해야하는 부분들이 많았다. 게임 속 캐릭터들과 싸움을 한다든지, 무기가 날아온다든지 하는 렌즈 속 상황들을 가상으로 연기해야했다. 저의 시점과 제 3자의 시점으로 반복해서 촬영을 했던 터라 초반에는 생소했지만 지금은 연기가 레벨업 돼 아주 놓은 위치에 올라가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알함브라’는 오는 12월 1일 오후 9시부터 방영된다. 16부작.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